[재미 있는 골프이야기] 골프 용어는 어디서 왔을까?
[재미 있는 골프이야기] 골프 용어는 어디서 왔을까?
  • 이정림 기자
  • 승인 2018.10.2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기, 파, 버디. 이글, 알바트로스의 유래

[골프가이드 이정림 기자] 골프 경기중에 스코어를 의미하는 보기, , 버디, 이글 등의 용어를 사용한다.

초창기 골프장마다 홀수도 다르며 길이나 난이도 등 천차만별로 스코어 기준이 없었다.

1890년 영국 코벤트리 골프클럽의 총무로 일했던 휴 로더햄이 사람이 각 홀의 기준 타수를 정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의해 타수를 정한 뒤 이를 그라운드 스코어라고 불렀다.

지금의 개념으로 하면 파를 정한 셈이다.

골프를 치면서 많이 듣게 되는 단어이면서 또 승점을 결정짓는 단어들이다.

오늘은 이 용어들의 유래에 대해서 알아보자

보기(Bogey)

골프 스코어 중 가장 먼저 자리 잡은 단어가 보기(bogey)이다.

골퍼들이 스코어를 기록하는 일이 그렇게 쉽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골퍼들이 이 스코어를 당시 유행했던 보기맨이란 노래에 빗대어 보기 스코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노래에 보기맨은 잡을테면 잡아봐 (catch me, if ypu can)”라고 말해 골퍼들을 놀리는 듯 하다.

보기 스코어는 처음에는 아주 훌륭한 스코어, 기준 스코어 개념으로 현재의 (par)’ 의미로 쓰였다.


(Par)

1870AH 동만이라는 영국의 골프기자가 제이비드 스트라스와 제임스 앤더슨이라는 프로 골퍼에게 디 오픈우승 예상 스코어를 물었고, 당시 대회장이었던 프레스윅의 “12홀 코스에서 49타를 쳐야 할 것라고 입을 모았다. 그래서 둘만이 주식 시장에서 사용하는 액면가(par figure par)의 개념을 빌려 49타를 프레스윅의 파라고 이름 붙였다. 후에 영 톰 모리스가 ‘3라운드 결과 2타 오버파로 우승했다고 썼다. 그러나 그가 쓴 '파'는 유행되지 않았다.

당시 '파'라는 용어는 유행되지 못하고, 보기가 더욱 널리 알려져 기준 타수라는 의미로 쓰였다.

주식시장에서 쓰는 용어보다 노래말에 등장하는 보기맨이 더 익숙해서 사용되어진 듯 하다.

골프클럽과 기술의 발전으로 보기의 개념이 나뉘게 되었다. 골프가 미국에서도 인기를 끌면서 성능 좋은 골프채의 등장으로 스코어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미국 골프협회는 각 홀 별 기준 타수와 평균거리 등을 조정했지만 영국의 부수적 클럽들은 정해 둔 보기 스코어를 바꾸지 않았다.

프로골퍼들이 좋은 성적을 내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기준 스코어의 개념으로 가 자리 잡았다.

1911년 미국 협회는 정상적인 날씨에 매 홀 2퍼팅 하며 흠 없이 플렝한 스코어라고 를 정의했고 기준 거리도 정했다.

버디(Birdie)

기준타수보다 한 타수가 적은 점수인 birdie라고 쓰며 작은 새를 뜻하는 단어이다.

1899년 미국의 아틸란틱 골프 클럽에서 포섬 매치가 진행되던 중 AB Smith라는 골퍼가 홀에서부터 6인치 가량 붙였다 한다. 이때 그 선수가 “that was a vird of a shot”라고 말한 것에서 유래가 되었다.

당시 bird는 '훌륭하다' '완벽하다'란 의미가 담겼다고 한다. 그는 한 스트로크 적은 타수로 홀을 마쳤고, 그 후 이와 같은 스코어가 나오면 버디라고 부르게 되었다

이글(Eagle)

한 홀에서 기준 타수보다 2타수 적은 스코어로 공을 홀에 넣는 것을 말한다.

이글(eagle)은 독수리를 뜻한다. 1930년에는 2언더파를 `빅 버드라고 불렀으나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한다.

뉴욕 타임즈 스포츠란에 조기 엘룸의 제 2타가 창공을 날아 핀 근처에 낙하했다. 이글이  가능한 위치였다. 하지만 그는 9피트의 퍼팅을 실패해 이글을 하지 못해 천추의 한을남겼다는 기사가 실렸다. 독수리처럼 더 정확하게 멀리 칠 수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에 이글이라는 용어가 붙었다

이글'이라는 단어가 처음 활자화되어 실리게 되면서 널리 사용 되었다.

알바트로스(Albatross)

albatross는 기준타수보다 3타 적은 수로 공을 넣는 경우를 말한다. 알바트로스는 1922년 처음 사용되어졌다.

1922년 제 1회 영국과 미국의 골프대항전이 열렸을 때, 경기가 시작되기 전 영국팀의 주장 시릴 트레이가 미국팀의 바비 존스에게 만일 이 대회에서 파보다 3타 적은 스코어가 나오면내가 그 스코어에 이름을 붙이기로 하자라고 제의했다. 이에 존스는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가볍게 생각하고 이 제의를 받아들였다. 트레이가 그날 바로 역사적인 기록을 세웠다. 흥분한 트레이가 그순간 떠올린 것이 알바트로스;라는 환상의 새였고, 이렇게 해서 알바트로스라는 용어가 탄생하게 되었다.

미국에서는 더블 이글이라도고 부른다.

엄청난 롱 샷이라는 뜻으로 멀리 높게 날 수 있는 새를 뜻하는 알바트로스라는 용어를 사용하게 되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