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유머] 고수와 하수가 그린에서 하는 행동
[골프 유머] 고수와 하수가 그린에서 하는 행동
  • 이정림 기자
  • 승인 2018.11.0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가이드 이정림 기자] 1. 그린에서

고수-거리를 재고 라인을 살피고 볼을 스트로크한다.

하수-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다 다른 플레이어의 라인을 밟고 다녀도 미안한 걸 모른다.

2. 스트레칭

고수- 티업 전 적당히 몸을 푼다(티업 1시간 전 골프장에 도착해 여유로운 시간을 갖는다)

하수-늦게 오기도 한다. 사전 준비없이 티잉 그라운드에서 윙윙 거리며 연습 스윙을 오래 한다.

(티업 시간에 딱 맞춰 골프장 오면 다행이다)

3.

고수-골프 약속 잡히면 며칠 전부터 몸 관리에 들어간다.

하수-전날 먹은 술이 깨지 않아 술냄새 푹푹 풍기며 입으로 골프를 한다.

4. 내기 골프

고수-절대로 판을 키우지 않는다.

하수-가진 게 주식과 돈밖에 없다며 '배판'을 외친다

(고수는 판이 커질수록 유리하고 하수는 판이 커질수록 상당히 곤란하다)

-타수별 골퍼 부인

1. 초보 골퍼 부인-허리 좋아진다고 신나한다.

2. 90대 골퍼 부인-주말이면 얘들만 볶는다.

3. 80대 골퍼 부인-돈 잃고 들어오면 신랑을 반쯤 죽인다.

4. 70대 골퍼 부인-따로 논다. 그리고 클럽 하우스에서 간혹 마주친다.

-골프와 자식의 공통점

1. 한번 인연을 맺으면 죽을 때까지 끊을 수 없다

2. 언제나 똑바른 길을 가길 염원한다.

3. 끝까지 눈을 떼지 말아야 한다.

4. 간혹, 부부 간의 의견 충돌을 야기시킨다.

5. 안될수록 띄워줘야 한다.

6. 잘못 때리면 다른 길로 빠져 나가 삐뚤어지기 십상이다

7. 자랑할 때 이 들어간다

8. 같은 배 속(회사)에서 나왔는데 성격은 모두 다르다

9. 비싼 과외(레슨)를 해도 안될 때가 있다.

10. 홀이든 나이든 18이 지나면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