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타 수입 1위 메시, 2위는 호날두
스포츠 스타 수입 1위 메시, 2위는 호날두
  • 방제일
  • 승인 2019.06.1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스포츠 선수들의 수입 액수 조사 결과
- 시아 국적 선수로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3천730만달러 전체 35위로 최고 순위 기록

리오넬 메시

[골프가이드 방제일 기자]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네이마르(브라질)가 스포츠 선수 수입 1위부터 3위에 올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2일 발표한 2019년 스포츠 선수 수입 순위에 따르면 메시가 최근 1년 사이에 1억2천700만달러(약 1천500억원)의 수입을 올려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연봉 등 선수로서 번 수입이 9천200만달러, 후원이나 광고 등의 '번외 수입'은 3천500만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호날두는 1억900만달러로 2위에 올랐고 네이마르는 1억500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2018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스포츠 선수들의 수입 액수를 조사한 결과 연간 수입 2천500만달러 이상이 돼야 '톱100'에 진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5년 전 자료의 1천730만달러에 비해 800만달러 정도 늘어난 수치다.

최근 19년 사이에 타이거 우즈(미국)가 12차례나 최고 수입을 기록했고 플로이드 메이웨더(미국)가 네 번, 호날두가 두 번 1위를 차지했다. 메시는 올해 처음 1위에 올랐다.

메시는 지난해 메이웨더에 이어 2위였다가 올해 1위로 올라섰다. 수입 액수는 지난해 1억1천100만달러에서 올해 1억2천700만달러로 늘었다.

권투 선수 카넬로 알바레스(멕시코)가 9천400만달러로 4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는 9천340만달러로 5위다.

페더러는 후원이나 광고로 번 수입이 8천60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우즈는 6천390만달러로 11위에 올랐다.

여자 선수로는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2천920만달러로 63위에 올라 유일하게 '톱100'에 진입했다.

아시아 국적의 선수 중에서는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3천730만달러를 벌어 전체 35위로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 포브스 선정 스포츠 스타 수입 상위 10위(단위는 US달러)

순위 선수(국적) 종목 수입
1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축구 1억2천700만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축구 1억900만
3 네이마르(브라질) 축구 1억500만
4 카넬로 알바레스(멕시코) 권투 9천400만
5 로저 페더러(스위스) 테니스 9천340만
6 러셀 윌슨(미국) 미식축구 8천950만
7 에런 로저스(미국) 미식축구 8천930만
8 르브론 제임스(미국) 농구 8천900만
9 스테픈 커리(미국) 농구 7천980만
10 케빈 듀랜트(미국) 농구 6천540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