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에 프로암 9개 홀에서만 풀 스윙한 타이거 우즈
허리 통증에 프로암 9개 홀에서만 풀 스윙한 타이거 우즈
  • 방제일
  • 승인 2019.08.0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 [사진=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사진=연합뉴스]

[골프가이드 방제일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대회를 앞두고 허리 통증 때문에 프로암 대회를 정상적으로 마치지 못했다.

AP통신은 8일 "우즈가 허리 통증으로 인해 프로암 후반 9개 홀에서는 풀 스윙을 하지 못했다"며 "대회 개막을 앞두고 부상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우즈는 8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PGA 투어 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25만달러)에 출전한다.

대회 개막 하루 전에 프로암에 나선 우즈는 기자들과 만나 "약간 결리는 느낌이 있어서 스윙을 조심스럽게 했다"며 "1년 내내 하는 얘기지만 허리 상태가 계속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날은 좀 더 심하고, 또 다른 날은 괜찮다"며 "오늘은 좀 안 좋았는데 내일은 다시 좋아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근 5년 사이에 네 차례 수술대에 오른 그는 "4월 마스터스에서 우승할 때도 대회를 앞두고 9개 홀에서 칩샷과 퍼트만 연습했다"며 "작년에 대회 출전을 많이 했는데 올해는 대회 출전을 많이 줄였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18개 대회에 출전한 우즈는 이번 대회가 2018-2019시즌 11번째 대회 출전이다.

나이와 몸 상태 등을 고려해 대회 출전에 따른 부담을 최소화한 결과다.

그는 "연습량도 예전만큼 하기 어렵다"며 "시즌 일정도 더 빡빡해지고 있어서 거기에 맞춰 연습하기가 쉽지 않다"고도 털어놨다.

현재 페덱스컵 랭킹 28위인 우즈는 30위 내 순위를 유지할 경우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3주 연속 대회를 치러야 한다.

그는 이번 시즌 3주 연속 대회에 나온 적이 없지만 "컷 탈락하고 나서 쉬는 것보다 조금 피곤을 느끼더라도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성적을 내고 싶다"며 의욕을 내보였다.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우즈는 노던 트러스트 1, 2라운드를 스콧 피어시, J.T 포스턴(이상 미국)과 함께 치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