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우, 1인 방송 시작…유튜브 통해 '류현우 골프' 개설
류현우, 1인 방송 시작…유튜브 통해 '류현우 골프' 개설
  • 방제일
  • 승인 2019.08.09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과 일본 오가며 통산 4승 쌓아
유튜브를 시작한 류현우가 조병민과 레슨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PGA]
유튜브를 시작한 류현우가 조병민과 레슨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PGA]

[골프가이드 방제일 기자]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통산 4승을 쌓고 있는 류현우(38.한국석유)가 지난 7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류현우 골프’를 개설하고 1인 방송을 시작했다.

류현우는 “프로 골프 선수로서 투어 생활을 하면서 겪은 재미있는 경험이나 유익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개인 방송을 시작했다”고 밝히면서 “프로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해서 어떻게 경기를 풀어나가는지 그리고 코스 매니지먼트와 마인드 컨트롤을 어떻게 하는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002년 KPGA 투어프로에 입문한 뒤 2008년 KPGA 코리안투어에 정식 데뷔한 류현우는 2009년 ‘제25회 신한동해오픈’에서 첫 승을 거둔 뒤 2012년 일본투어에 진출해 그 해 ‘코카콜라 토카이 클래식’에서 일본 무대 첫 승을 신고했다. 2013년에는 ‘제32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과 함께 KPGA 대상을 수상했고 2017년 일본투어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도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2승씩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는 KPGA 코리안투어에 4차례 출전해 ‘SK telecom OPEN’ 공동 14위를 비롯해 3번 컷통과에 성공했고 일본투어에서는 상금순위 22위에 올라있다.

류현우는 두 자녀를 둔 ‘아빠 골퍼’다. 첫째인 류다승(9)군은 얼마 전 스내그 골프 대회에 출전해 홀인원을 기록하며 남다른 ‘유전자의 힘’을 과시하기도 했다.

류현우는 “다승이가 아직 골프 선수를 목표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골프를 접했기 때문에 거부감없이 잘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말한 뒤 “개인 방송을 시작하면서 무엇보다 아이들이 좋아한다. 언제 어디서든지 아빠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이 처음이라서 부족한 부분이 있지만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많은 분들과 교감했으면 한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