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슨] TOP PLAYER ONE POINT LESSON (김아현) - 3번 우드 띄우는 방법
[레슨] TOP PLAYER ONE POINT LESSON (김아현) - 3번 우드 띄우는 방법
  • 조도현
  • 승인 2019.08.13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핵심은 몸의 각도와 클럽 헤드의 위치

[골프가이드 조도현 기자] 대부분의 여성 아마추어들의 고민 중 하나는 남은 거리가 멀 때 단번에 공을 그린에 어떻게 올리느냐는 것이다.
연습장에서는 기본기를 익히기 위해 7번 아이언을 많이 연습하지만 정작 코스에서는 우드나 유틸리티를 사용해야 되는 상황들이 더 많이 생긴다. 이는 남은 거리가 멀다는 의미다. 아이언클럽으론 남은 거리를 커버할 수 없을 때 우드클럽을 잡아야 한다. 김아현 프로의 스윙을 보고 먼 거리에서 3번 우드클럽으로 공을 높게 띄우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공을 높이 띄우는 핵심은 몸의 각도와 클럽 헤드의 위치이다. 어드레스 때 만들어 놓은 몸의 각도는 양팔이 타깃을 향해 뻗어질 때까지 유지해줄 수 있어야 하며 폴로스루 때 클럽헤드는 최대한 낮게 유지해주어야 한다. 이를 위해 손으로 공을 맞춘다는 생각보다 타깃을 향해 양팔을 최대한 낮게 뻗어준다는 생각을 해본다. 클럽 헤드가 낮게 폴로스루 될수록 공은 높은 탄도로 보다 멀리 날아갈 것이다.

(사진 = 조도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