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랭킹 1위 이형준, 첫 날부터 버디쇼 선보이며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선두
제네시스 랭킹 1위 이형준, 첫 날부터 버디쇼 선보이며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선두
  • 방제일
  • 승인 2019.09.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형준, 1라운드에서만 버디 10개 쓸어 담아
이형준 [사진=KPGA]
이형준 [사진=KPGA]

[골프가이드 방제일 기자] 지난 해 제네시스 대상을 받은 이형준(27)이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첫날 화끈한 버디 쇼를 펼쳤다.

이형준은 26일 경북 구미 골프존카운티 선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10개를 쓸어 담았다.

17번홀(파3) 더블보기로 2타를 잃은 게 옥의 티였다. 8언더파 64타를 적어낸 이형준은 오후 2시 현재 단독 선두에 올라 시즌 두번째 우승과 통산 6승으로 가는 디딤돌을 마련했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형준은 16번홀까지 12번홀(파4)과 15번홀(파4)을 뺀 7개홀에서 버디 5개를 뽑아냈다.

17번홀(파3)에서 티샷이 벙커에 빠진 바람에 세 번 만에 그린에 올라와 한꺼번에 2타를 잃었지만 이형준의 달아오른 기세는 수그러들 줄 몰랐다.

1번홀(파4) 버디에 이어 5번홀부터 9번홀까지 5개 홀에서 4개의 버디를 잡아낸 이형준은 "샷도 나쁘지 않았지만 무엇보다 퍼트가 원하는대로 됐다"며 그린 플레이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형준은 "지금까지 대회 1, 2라운드에서 잘 쳐 놓고도 마무리가 썩 좋지 않았던 건 모두 방심한 탓"이라며 "이번에는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시즌이 끝나는 11월에 군에 입대할 예정인 이형준은 "병무청에서 입대 안내 문자도 받았다"면서 "입대하기 전에 꼭 1승을 더 하고 싶다"고 강한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이형준은 또 올해 상금왕을 탐내고 있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랭킹 1위, 상금랭킹 3위를 달리는 이형준은 "개인 타이틀보다는 대회 우승이 먼저"라면서도 "그래도 굳이 고르라면 아직 해보지 못한 상금왕이 더 욕심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