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나, PGA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연장 우승
케빈 나, PGA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연장 우승
  • 방제일
  • 승인 2019.10.0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는 17일부터 제주에서 열리는 PGA투어 더CJ컵에 출전 예정인 케빈 나
우승 퍼트 후 환호하는 케빈 나 [사진=연합뉴스]
우승 퍼트 후 환호하는 케빈 나 [사진=연합뉴스]

[골프가이드 방제일 기자] 재미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가 연장전 끝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4승 고지를 밟았다.

케빈 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멀린 TPC(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최종일 연장 두 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적어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따돌렸다. 지난 5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제패한 지 5개월 만에 정상에 다시 선 케빈 나는 통산 우승을 4회로 늘렸다.

극적인 우승이었다. 한때 3타차 선두를 질주하던 그는 10번홀(파5)에서 트리플 보기라는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티샷이 숲에 들어가 두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리는 데 실패한 케빈 나는 세 번째 샷이 그린을 넘어가는 바람에 네 번만이야 그린에 올라왔고, 보기 퍼트가 홀을 훌쩍 지나는 바람에 한꺼번에 3타를 잃었다. 그러나 케빈 나는 금세 버디 3개로 만회했다.

16번홀(파5)에서 또 한 번 실수가 나왔다. 두 번째 샷을 물에 빠트려 보기를 한 그는 캔틀레이에게 1타차 선두를 내줬다. 승부의 분수령은 17번홀(파3)이었다.

캔틀레이는 티샷을 물에 집어넣어 1타를 잃었다. 케빈 나 역시 티샷이 벙커에 빠졌지만 7m 파퍼트를 넣어 기어코 공동선두를 되찾았다. 나란히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1타로 연장전에 나선 케빈 나와 캔틀레이는 18번홀(파4)에서 벌어진 첫번째 연장전에서는 버디로 비겼다.

같은 홀에서 열린 두번째 연장에서 캔틀레이는 3퍼트 보기로 자멸했고 케빈 나는 가볍게 파를 지켜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케빈 나는 우승 직후 미국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한국어로 "허위 사실에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를 악물고 여기까지 왔다. 한국 대회에서 뵙겠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또 "누가 뭐라고 해도 당당하고 떳떳하고 행복하다"고도 말했다.

케빈 나의 한국어 소감은 최근 한국 케이블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려다가 결혼 전 파혼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해명으로 보인다. 케빈 나는 우승 직후 18번홀 그린 옆에서 지켜보던 아내와 딸을 껴안고 기쁨을 나눴다.

케빈 나는 오는 17일부터 제주에서 열리는 PGA투어 더CJ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한국골프문화레저산업
  • 매체명 : 골프가이드(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편집인 : 강영자
  • 골프가이드(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골프가이드(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