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디마스크 착용 찬반 결과, 98% 찬성 “캐디들의 건강을 지켜주세요”
캐디마스크 착용 찬반 결과, 98% 찬성 “캐디들의 건강을 지켜주세요”
  • 방제일
  • 승인 2020.02.1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XGOLF]
[사진=XGOLF]

[골프가이드 방제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여파로 마스크 착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인식되고 있다. 사람들이 몰리는 번화가에서는 마스크를 쓴 사람보다 안 쓴 사람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일상 속 풍경이 달라진 모습이다.

코로나바이러스에 이어 미세먼지까지 나쁨 수치를 보이며 마스크는 없어서 못산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품귀 현상을 빚고 있지만, 모두가 마스크 착용을 당연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골프인구 600만 시대, 많은 골퍼들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라운드 진행을 돕는 캐디들의 경우 손님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의사소통이 어렵다는 이유로 여전히 마스크 착용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에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 XGOLF(대표 조성준)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캐디들의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는 '캐디마스크캠페인'을 진행, 건강한 골프장 문화 확립에 앞장서고 있다.

XGOLF는 지난 2월 3일(월)부터 7일(금)까지 캐디들의 마스크 착용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1,006명이 참여 98%에 달하는 988명의 응답자가 캐디마스크 착용에 찬성표를 던졌다며, 98%라는 압도적인 숫자는 최근 마스크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한 시민들의 변화된 인식을 보여준 의미 있는 수치라고 말했다.

실제 찬성의견을 보인 이들은 댓글을 통해 “건강은 타협이 아닌의무라고 생각한다. 서로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자”, “골프는 매너스포츠~ 마스크 착용은 매너의 시작!”, “캐디가 건강하고 컨디션이 좋아야 즐거운 라운드도 가능하다”, “소명의식을 갖고 일하는 캐디들을 응원하며 마스크 착용을 찬성한다”고 전했다.

반면, 캐디 마스크 착용에 반대표를 던진 이들은 “골프는 넓은 공간에서 소수가 즐기기 때문에 굳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무방하다”, “캐디 설명을 듣고 라운드를 해야 하는데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으면 불편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XGOLF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뿐만 아니라 짙은 미세먼지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마스크 착용은 선택 아닌 필수”라며 “나뿐 아니라 타인에 대한 배려의 마음을 갖고 많은 이들이 캐디마스크착용캠페인에 동참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21(잠실동 330번지)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지이코노미(주) G.ECONOMY
  • 매체명 : G.ECONOMY - 구)골프가이드 GOLF guide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G.ECONOMY ONLINE CEO 김용두, MAGAZINE CEO 강영자
  • 편집인 : 김대진    |    디지털미디어국장 김민제
  • G.ECONOMY - 구)골프가이드 GOLF guide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G.ECONOMY - 구)골프가이드 GOLF guide.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